둘째딸

by Shou

fgUntitled

이 날도 뭐 그리 특별한 건 없었다…

둘째딸의 서러움 이야 늘 그랬습니까?

Advertisements